12.12 끄적

 

욜로인지 노마드인지 모를 그 중간 어딘가.

자고 싶을때 자고,   일어나고 싶을때 일어난다.

낮에 깨어 있다가 밤에 자고,

밤에 깨어 있다가 낮에 잔다.

자고 싶을때 자고, 일어나고 싶을때 일어나는 요즈음,

낮과 밤의 경계가 모호하다.

다만, 꼭 지키는  규칙은  7시간 숙면.

의뢰 받은 작업 1차 마무리.

2차 작업 진행 중.

집에서,    남산타워가 보이는 남영역 스벅에서,    호수공원 근처 카페에서,    숙대 앞  분위기 좋은 아지트에서.

일하다,  게임하다,  멍 때리기.

노마드 리스트에서 디지털 노마드들이 지내기 가장 좋은 나라 1위로 방콕이 선정됨.

음.       맞어.     지금 계절에 딱.

밥 값 싸고,    한국처럼 밤에도 놀기 좋고.    집값 부담없고.        날씨 좋고(?)

 

 

[4시간 : The 4-Hour Work week]

 

나의 20대 시절의 멘탈을 깨버린 책.

저자 티모시 페리스가 친절하게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고 꽤 괜찮은 수입을 버는 방법을,

남들 보다 더 적게 일하고,   더 많이 버는 꼼수를 알려준다.

물론 시행 착오도.

“다만,   한국사회에서 적용하기에는 햄버거 한입 만큼의 용기가 필요함,            조금의 애매함도.”

.

티모시 페리스는 재미와 수익을 위한 마약 밀매 강좌,

역사상 가장 치사한 방법으로 미국 산슈 챔피언이 되었고

MTV 브레이크 댄서,  탱고 기네스 기록을 가진 최초의 미국인이자

상어 떼 사이의 다이버, 오토바이 경주 선수라는 골때린 타이틀이 있다.

.

4차 산업시대에 돌입한 지금의 우리.

욜로와 디지털 노마드를 꿈꾸는 젊은이들이라면 가까운 서점에서 1시간 정도 투자해 읽어볼 만 하다.       꽤나.

.

이 책은 크게 정의(Definition), 제거(Elimination), 자동화(Automation), 해방(Liberation) 등 4단계로 나누어

어떻게 라이프 스타일을 디자인해야 하는가,    어떻게 아웃소싱을 해야 한주먹 만큼의 노동력으로

다른 이의 1달, 1년치의 연봉을 벌 수 있는지에 대해 배울 수 있다.

나의 노년, 은퇴 시기 후 유유자적할 그 날을 위해

지금의 빛나는 젊음과 행복을 포기하고 이 악물고 사는 법 대신

지금,  바로 그 유유자적할 미래의 그날을 바로 맛 볼 수 있는 법도 배울 수 있다.

굉장히 쉽고,    재밌고,        비용 또한 저렴하게.

이상주의자.      염세.   자본주의 사회.       적당한 타협.

세상에 진심으로.          공짜는 없다.

남들에게 빛나는 존재는.               아름다운 호수 위 백조의 다리 일수도.

 

Total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Previous Post

두바이 364박 365일 생활기 – 1.

Next Post

네이버 웨일 7개월 사용기

Related Posts

02.24 끄적

개인적으로 지금은 서점에서 책을 통해 암호화폐를 공부하는건 별로라고 생각한다. 이미 현재 시점의 코인의 속도와 정보를 따라오지 못하는 부분도…
Read More

08.13 끄적, TMI

8월,  envato market의 무료 아이템은 건질 게 없음.    PASS! – 이번에 작업비 받은걸로 에이다, 이오스, 트론, 에브리피디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