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31 끄적 & 금연 일기

커피와의 콜라보로 탄생하는 입냄새와 길빵은 점점 죄악과도 같은 분위기는 둘째치고,

날도 추운데 작업하다 맨 발로 밖에 나가 한 두개 피우는 것 자체가 귀찮고 개 짜증이 남.      보통 추운게 아님.

금연을 해야겠다고 마음 먹음.

 

여기저기 블로그를 둘러보다 이 약을 먹고 똥을 못싸네,    담배를 펴도 맛이 안나네,

담배는 끊었는데 약을 못 끊네,     꿈이 4D라는 둥

재밌는 글들이 많아  호기심 반 재미 반으로 금연 시작.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제일 가까운 근처 병원 검색.           예약.

간단하게 프로필(?) 작성하고 진료 받고,    챔픽스 1mg 처방”

 

2017년 12월 24일.     챔픽스 1mg 하루 2알 복용.

복용 후 1주일까지는 담배를 피워도 된다고 기재되어 있음.

 

1일차.

멍하다.                      진짜 존나 멍하다.         그럭저럭 담배는 피웠지만 평소 피던 양의 절반 이하로 흡연량이 바로 줄었음.

 

2일차.

모닝담배 후 빈속으로 약을 먹었더니 속이 엄청 쓰렸다.        작업하는 길에 허리를 구부리고 걸을 정도로.

점심시간 될때까지 담배 생각이 안 듬.           그냥 멍 함.

퇴근길에 습관적으로 피우던 담배도 패스.            그래도 피움

 

3일차 ~ 5일차 까지는 그럭 저럭 담배 생각이 났고,       간간히 하나씩 피웠지만 끝까지 정신력으로 피워야 함.

보통 3~5 모금 짧게.

 

좋아라하는 아메리카노 보다는    둥글레차,   녹차를 찾게 됨.

 

“다만,         뭔가 창의적인 작업,      새벽의 그 맛을 찾기 어려워 짐.       무기력하고    우울해 짐.    이 기분이 꽤 오래 감”

 

약을 먹고 대략 2시간 동안  배가 아프다던가,   구역질이 나고,    잠이 쏟아짐.

 

 

2018년 1월 1일 부터 오늘인 1월 31일까지  금연 중.      하나도 안 피움.

챔픽스도 3주차부터 먹지 않음.

 

음! 흠!  하면서 목을 누르던 뭔가 묵직함을 내리기 위해 기침을 하던게 사라짐.

코가 뻥 뚫리고        상쾌해 짐.         그동안 못 맡던 냄새들을 맡게 됨.

뭔가 개운하지만,         머리가 멍한건 있음.         담배 생각은 가끔 나지만,   굳이 찾아서 피고 싶지 않음.

아쉬울 때를 대비한 달력 뒤 숨겨둔 말보로 레드는 챔픽스 복용 후 그대로 있음.

 

상쾌함.               현재 금연 성공중.

Total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Previous Post

워드프레스 테마 구입 전 체크할 것들.

Next Post

02.03 끄적

Related Posts

ARM, ARM, ARM!

나의 경우, 현재 8GB 메모리의 맥북프로 13인치로 사이트 제작을 하고, 포토샵에 코딩에.. 심지어 파컷으로 유튜브 영상 편집까지 하고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