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31 끄적 & 금연 일기

커피와의 콜라보로 탄생하는 입냄새와 길빵은 점점 죄악과도 같은 분위기는 둘째치고,

날도 추운데 작업하다 맨 발로 밖에 나가 한 두개 피우는 것 자체가 귀찮고 개 짜증이 남.      보통 추운게 아님.

금연을 해야겠다고 마음 먹음.

 

여기저기 블로그를 둘러보다 이 약을 먹고 똥을 못싸네,    담배를 펴도 맛이 안나네,

담배는 끊었는데 약을 못 끊네,     꿈이 4D라는 둥

재밌는 글들이 많아  호기심 반 재미 반으로 금연 시작.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서 제일 가까운 근처 병원 검색.           예약.

간단하게 프로필(?) 작성하고 진료 받고,    챔픽스 1mg 처방”

 

2017년 12월 24일.     챔픽스 1mg 하루 2알 복용.

복용 후 1주일까지는 담배를 피워도 된다고 기재되어 있음.

 

1일차.

멍하다.                      진짜 존나 멍하다.         그럭저럭 담배는 피웠지만 평소 피던 양의 절반 이하로 흡연량이 바로 줄었음.

 

2일차.

모닝담배 후 빈속으로 약을 먹었더니 속이 엄청 쓰렸다.        작업하는 길에 허리를 구부리고 걸을 정도로.

점심시간 될때까지 담배 생각이 안 듬.           그냥 멍 함.

퇴근길에 습관적으로 피우던 담배도 패스.            그래도 피움

 

3일차 ~ 5일차 까지는 그럭 저럭 담배 생각이 났고,       간간히 하나씩 피웠지만 끝까지 정신력으로 피워야 함.

보통 3~5 모금 짧게.

 

좋아라하는 아메리카노 보다는    둥글레차,   녹차를 찾게 됨.

 

“다만,         뭔가 창의적인 작업,      새벽의 그 맛을 찾기 어려워 짐.       무기력하고    우울해 짐.    이 기분이 꽤 오래 감”

 

약을 먹고 대략 2시간 동안  배가 아프다던가,   구역질이 나고,    잠이 쏟아짐.

 

 

2018년 1월 1일 부터 오늘인 1월 31일까지  금연 중.      하나도 안 피움.

챔픽스도 3주차부터 먹지 않음.

 

음! 흠!  하면서 목을 누르던 뭔가 묵직함을 내리기 위해 기침을 하던게 사라짐.

코가 뻥 뚫리고        상쾌해 짐.         그동안 못 맡던 냄새들을 맡게 됨.

뭔가 개운하지만,         머리가 멍한건 있음.         담배 생각은 가끔 나지만,   굳이 찾아서 피고 싶지 않음.

아쉬울 때를 대비한 달력 뒤 숨겨둔 말보로 레드는 챔픽스 복용 후 그대로 있음.

 

상쾌함.               현재 금연 성공중.

Total
0
Shar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Previous Post

워드프레스 테마 구입 전 체크할 것들.

Next Post

02.03 끄적

Related Posts

02.08 끄적

간만에 넷플릭스.   얼터드 카본 보면서 멘탈이 막 흔들림.       공각 기동대 처음 봤을때 그 느낌.…
Read More

08.13 끄적, TMI

8월,  envato market의 무료 아이템은 건질 게 없음.    PASS! – 이번에 작업비 받은걸로 에이다, 이오스, 트론, 에브리피디아,…
Read More